남경필 "탈당 결심 굳혔다"…이르면 내일 결행

입력 2016-11-21 09:19 수정 2016-11-21 09:19
남경필 경기지사는 21일 "이르면 내일, 늦어도 모레 탈당 선언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남 지사는 이날 오전 연합뉴스 전화 통화에서 "마음의 결정은 한 상태"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현재 탈당 의사를 굳힌 인사는 나와 김용태 의원"이라며 "다만, 현재 탈당 의사를 가진 다른 일부 인사의 최종 결정을 기다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일부 탈당 의사를 가진 인사의 경우 인생이 걸린 만큼 최종 결정에 다소 시간이 걸리는 것 같다"며 "일부 인사가 동반 탈당 선언을 하거나 차후 개별적으로 탈당할 것 같다"고 했다.

남 지사는 탈당 선언은 국회에서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