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가 박근혜 대통령의 검찰 수사 불응에 이어 야권의 총리 추천 거부까지 시사하고 나서 정국이 '시계제로' 상태로 빠져들고 있다.

청와대는 21일 박근혜 대통령이 제안한 국회추천 총리와 관련, "야당은 대통령이 제안한 것과 다른 뜻으로 요구하고 있다"며 "조건이 좀 달라졌으니까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박근혜 대통령 /사진=한경DB

정연국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박 대통령의 제안에 대해 야당이 계속 거부를 해왔다. 여러 주장들이 나오는 것 같은데 지금 상황이 변화가 있기 때문에 지켜보자"며 이같이 말했다.

정 대변인의 이러한 언급은 야당이 박 대통령 퇴진을 전제로 총리를 추천하면 받아들일 수 없다는 뜻을 내포한 것으로 풀이된다.

당초 박 대통령은 하야나 퇴진, 임기단축 등의 전제 조건없이 국회가 총리를 추천하면, 총리에게 실질적 권한을 보장해 국정을 운영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또한, 정 대변인은 박 대통령의 22일 국무회의 주재 여부와 관련, "결정되면 알려주겠다"고 밝혔고, 여야 영수회담 개최 여부에 대해선 "못 들었다"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박 대통령이 대국민 사과 및 담화를 통해 최순실 의혹에 대해 사과한 것이 거짓이었다는 비판이 나온다'는 질문에 "어제 제가 드린 발표 내용 속에 설명이 돼있다"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전날 브리핑에서 검찰의 중간수사결과 발표에 대해 "수사팀의 발표는 전혀 사실이 아니며 객관적인 증거는 무시한 채 상상과 추측을 거듭해서 지은 사상누각일 뿐"이라고 반박했다.

이와 함께 정 대변인은 새누리당에서 박 대통령 출당 또는 당원권 정지 등이 거론되는 것과 관련, "당에서 나온 얘기에 대해선 제가 말씀드리지 않겠다"고 답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