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켈 독일 총리, 내년 9월 총선 총리직 4연임 도전

입력 2016-11-21 06:37 수정 2016-11-21 06:37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내년 9월 총선에서 총리직 4연임 도전을 선언했다. 메르켈 총리는 20일 기자회견을 열어 자신이 당수로 있는 중도우파 기독민주당 지도부 회합 결과를 전하며 이같이 밝혔다.

메르켈 총리는 앞서 기민당 지도부 회의에서 다음달 5일 시작되는 에센 전당대회 때 임기 2년의 기민당 당수직에도 다시 나서겠다고 말했다. 그는 회견에서 "끝없이 숙고했다. 결정하는 데 많은 시간이 필요했다"며 그동안 공식 발표를 미뤄온 것에 대해 이해를 구했다.

그는 난민 위기, 시리아 내전,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브렉시트), 미국 대통령선거 파급효과를 예시하며 "이번 선거(내년 9월 총선)는 어느 때보다 어려울 것"이라고 예상했다.

메르켈 총리는 모두 발언에 이은 기자들의 문답에서 "독일사회는 현재 심대하게 양극화돼 있다"고 지적하고 "기민당은 좌우로부터 모두 공격받을 것이고, 특히 우파 세력의 공격이 강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