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메르켈 총리 '4연임 도전' 선언

입력 2016-11-21 05:28 수정 2016-11-21 05:28

지면 지면정보

2016-11-21A13면

내달 기독민주당 대표 출마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내년 9월 총선에서 총리직 4연임에 도전하겠다고 사실상 선언했다.

독일 언론들에 따르면 메르켈 총리는 20일(현지시간) 자신이 이끌고 있는 중도우파 기독민주당(CDU) 지도부 모임에서 이 같은 뜻을 밝혔다.
메르켈 총리는 이를 위해 다음달 5일 시작하는 에센 전당대회에서 임기 2년짜리 기독민주당 대표 자리에도 다시 나서기로 했다. 그는 20일 저녁 기자회견을 열어 총리직 4연임 도전 등에 관한 자신의 견해를 설명할 예정이다.

독일 총리는 주요 당의 대표를 맡으며 최고 후보자로 총선을 치른 다음, 다수 의석을 얻어 집권당이 되면 연방하원 투표에서 다수의 지지를 얻는 방식으로 선출된다. 그간 8명의 독일 총리는 모두 기독민주당 혹은 중도좌파인 사회민주당(SPD)에서 배출됐다.

사회민주당에서는 지그마어 가브리엘 현 경제부총리가 메르켈 총리의 경쟁자로 나올 가능성이 거론된다.

메르켈 총리는 연방 하원의 기독사회당과 연합해 기독민주-기독사회당 연합을 이뤄 2005년, 2009년, 2013년 세 차례 총선에서 승리하고 총리직을 세 차례 연임했다. 독일 정치권에서는 난민 위기 때문에 메르켈의 인기가 예전만 못하다고는 해도 기독민주-기독사회당 연합 내에서 그를 대체할 만한 인물이 없다는 지적이 많았다. 메르켈 총리 역시 뚜렷한 후계자를 키우지 않았다.

이상은 기자 se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7명 22%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25명 78%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