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국정 개입' 중간 수사결과

사상 최대규모 검찰 수사
검찰이 박근혜 대통령을 ‘공범’으로 명시해 최순실 씨,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을 일괄기소한 것은 ‘최순실 게이트’가 시민단체에 의해 고발된 지 53일, 이 사건이 수사팀에 배당된 지 47일 만이다.
검찰은 그동안 청와대 압수수색과 대기업 총수 소환 등 유례없는 사상 최대 규모의 수사를 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특수본)에 투입된 검사만 40여명에 이른다. 대검찰청은 지난 4일 김수남 검찰총장 지시로 부산을 비롯해 전국 12개 검찰청에서 차출한 검사 6명과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검사 4명을 추가로 특수본에 투입했다. 서울중앙지검 전체 검사(220여명)의 6분의 1 규모가 투입된 셈이다. ‘늑장수사’라는 여론의 따가운 시선을 의식한 검찰은 수사력을 총동원했다.

조사 등을 목적으로 검찰 청사로 부른 소환자만 100명이 넘는다. 정부부처 고위직부터 기업 임원까지 소환자의 범위와 대상도 다양했다. 압수수색은 총 50곳이 넘는 곳에서 이뤄졌다. 관련자들의 집무실을 직접 수색하지는 못했지만 청와대에 대한 압수수색 시도도 두 번이나 이뤄졌다. 이 과정에서 구속되거나 체포된 사람은 최씨와 안 전 수석, 정 전 비서관, 차은택 씨(전 창조경제추진단장), 송성각 씨(전 한국콘텐츠진흥원장), 최씨의 조카 장시호 씨 등 6명이다.

‘역대급’ 수사 기록은 ‘진행형’이다. 이르면 다음달 초에나 시작될 것으로 예상되는 특검 전까지는 검찰 수사가 계속될 수밖에 없다. 검찰도 특검 시작 전까지는 수사를 계속하겠다는 의지를 밝혔기 때문에 소환 조사와 압수수색은 추가로 이어질 전망이다.

이상엽 기자 ls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