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이정현 대표는 20일 박근혜 대통령이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과 관련한 범죄 혐의 전반에 상당한 공모관계가 있다는 검찰수사 결과에 대해 "개인적으로 대통령이 사리사욕이 있는 분이 아니라는 신뢰를 여전히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이같이 밝힌 뒤 "특검을 하기로 했고, 대통령도 조사를 받는다고 했으니 정확한 수사결과가 나올 때까지 지켜보자"고 지적했다.

그는 그러면서 검찰에 대해서는 "검찰의 고뇌와 수고가 느껴진다. 검찰의 판단과 시각이 있었을 것"이라고 원론적인 평가를 내놨다.

또 정치권 안팎에서 자신을 '박 대통령의 마지막 흑기사'라고 지적하는 데 대해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 사람은 많다. 그들을 원망하지는 않는다"며 "박 대통령에 대한 나의 신뢰가 깨진 것은 아니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특히 그는 당내 비주류를 중심으로 한 '박 대통령 퇴진 요구'와 관련, "3선 이상 의원 가운데 박 대통령께 정치적으로 신세를 지지 않은 사람은 없다고 본다"며 "필요할 때는 업어달라고 애원하고 어려운 처지에 놓이자 등을 발로 차는 사람들이 많다"고 비난했다.

야권의 대통령 즉각 퇴진 요구에 대해서는 "야당이 약점을 잡은 대통령을 향해 무슨 정치적 공세인들 펼치지 못하겠느냐"고 반문한 뒤 "국민은 야당의 위기관리 평가도 냉철하게 할 것"이라며 "초헌법적, 초법률적 대통령 끌어내리기가 과연 국민이 원하는 것이냐"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중립내각 구성을 위한 영수회담을 지체없이 개최해야 한다"며 "내각제 요소가 가미 된 우리나라 헌법과 법률 범위 내에서 최대한 야당의 요구를 수용하겠다는 의지를 이미 밝힌 바 있다"고 강조했다.

자신의 거취와 관련해서는 "이미 12월 21일 사퇴, 내년 1월 21일 전당대회로 날짜까지 못 박았다"며 비주류측의 사퇴 요구를 일축한 뒤 "이제는 대표 사퇴를 주장했던 분들이 답할 차례"라면서 "누구를 세워 당을 어떻게 쇄신할지 구체적인 로드맵을 제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새 지도부 구성은 철저하게 초선, 재선 주도로 이뤄졌으면 한다"며 "3선 의원 상당수는 계파에 오염돼 있고, 구태 정치가 몸에 밴 사람들로, 이들은 당의 병풍으로 충분하다"고 주장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