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대통령이 스스로 결단을 내려 먼저 퇴진을 선언한다면 명예를 지킬 수 있도록 최대한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2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야권 대권주자들의 '비상시국 정치회의'에 참석해 검찰의 '최순실 게이트' 중간 수사결과 발표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박 대통령은 현직 대통령의 특권 때문에 형사소추를 당하지 않는 것뿐이지, 구속될만한 충분한 사유가 확인됐다"며 "대통령이 계속 버틸 경우 법적으로 탄핵사유가 충분하다는 사실도 확인됐다"고 강조했다.

이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는 "오늘 검찰 발표를 통해 탄핵 사유가 확실하다는 게 확인된 것"이라며 "박 대통령이 계속 촛불민심을 외면하고 버틴다면 국회가 법적으로 할 수 있는절차는 역시 탄핵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탄핵 선택의 시기라든지 하는 부분은 신중하게 판단해 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문 전 대표측은 공지 형식을 통해 '명예로운 퇴진' 발언에 대해 "박 대통령이 즉각 퇴진 의사를 밝힌다면 최소한의 명예는 지킬 수 있는 퇴진이 될 것이란 뜻에서 '명예로운 퇴진'이 되겠지만, 끝까지 버티다 탄핵을 당하는 등 국민으로부터 강제로 퇴진 당하는 상황이 되면 최소한의 명예도 지키지 못하는 불명예스러운 퇴진이 될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