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감독원은 전국은행연합회 생명보험협회 손해보험협회 금융투자협회 등 6개 금융권 협회와 금융통계 서비스 분야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20일 밝혔다.

금감원은 민간 금융회사들의 금융통계 활용을 지원하기 위해, 금감원이 만들어 제공하는 통계의 원본 공개를 점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6개 금융협회와 보험개발원은 금감원의 원천 정보와 금융시장 정보를 결합해 분석하고, 빅데이터 서비스 개발에도 활용하기로 했다.

금감원은 또 각 금융협회에 금융통계 품질 관리를 위한 금융사 현장 점검을 요구해 통계의 질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각 금융업권은 통계를 신설·변경하거나 폐지하기 전 금감원과 협의하기로 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이번 MOU로 금융회사가 경영정보를 중복 제출하지 않아도 돼 업무 부담이 줄고, 여러 기관에서 따로따로 금융통계를 내 발생하는 문제점도 해소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