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대선 주자들, 박 대통령 '공모' 발표에 "퇴진 결단 내려야"

입력 2016-11-20 13:46 수정 2016-11-20 13:46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등 야권 대선 주자들이 박근혜 대통령의 '공범 관계'를 인정한 검찰의 중간 수사결과 발표에 대해 대통령의 퇴진 결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문 전 대표는 20일 "대통령은 이제 스스로 결단을 내려 먼저 퇴진을 선언하고 이후에 질서있게 퇴진할 수 있는 방안을 국회와 협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낮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야권 대권 주자들의 '비상시국 정치회의'에 참석해 "지금이라도 대통령이 그런 결단을 내려준다면 대통령이 명예롭게 퇴진할 수 있도록 협력하겠다. 뿐만 아니라 퇴진 후에도 대통령의 명예를 지킬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박 대통령은 현직 대통령의 특권 때문에 형사소추를 당하지 않는 것뿐이지 구속될만한 충분한 사유가 확인됐다.
현직 대통령이 현직 검찰에 의해 구속사유가 충분한 범죄사실이 이렇게 확인됐다는 게 정말로 부끄러운 일"이라며 "뿐만 아니라 대통령이 계속 버틸 경우 법적으로 탄핵사유가 충분하다는 사실도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어 "촛불집회가 몇 주째 계속되고 있기 때문에 국민 고생이 말이 아니다. 국민의 분노와 불안, 걱정이 갈수록 커져가고 있다"며 "이제는 대통령이 국민을 더 고생시키지 않아야 한다. 국민이 불안과 걱정을 그만할 수 있도록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는 "질서있는 퇴진과 함께 여야 합의 총리선임과 탄핵을 병행 추진해 야 할 때"라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대한민국 대통령 취임선서는 '나는 헌법을 준수하고'로 시작한다"며 "그런데 헌법을 준수하고 수호해야 할 대통령이 헌법을 파괴한 게 이 사건의 본질"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지난 11월 12일 시민혁명의 날에 이미 국민은 박 대통령이 우리나라의 대통령이 아니라고 판단을 내렸다"며 "이젠 정치권이 응답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