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신라는 태국 푸껫 카투 지역에 '신라면세점 푸껫점'을 열고 영업을 시작했다고 20일 밝혔다.

푸껫점은 호텔신라가 해외에 연 첫 시내 면세점이다.

호텔신라는 2012년부터 싱가포르 창이국제공항 면세점, 마카오 국제공항 등 공항면세점을 중심으로 해외 면세점을 열었고, 시내면세점을 열며 해외사업 확대에 속도를 낸다는 방침이다. 내년 초에는 일본 도쿄 다카시마야 백화점에 시내면세점을 개장할 예정이다.

푸껫점은 푸껫의 주요 관광지인 파통비치에서 약 15분 거리에 지상 2층·약 2만5000㎡ 규모로 조성됐다. 1층은 8000㎡ 규모 면세점과 카페가 들어섰고, 2층에는 태국 해산물 레스토랑 '사보이'가 입점했다.

푸껫점은 우선 1차 개장을 통해 화장품·향수·패션·액세서리·주류 등 400여 개 브랜드를 선보인다. 다음달 시계·주얼리 등 총 450여 개 브랜드를 갖춰 전면 개장할 예정이다.
호텔신라는 푸껫점 운영을 위해 2013년 태국 현지기업 젬스갤러리·더몰과 함께 합작법인 'GMS듀티프리'를 2013년 설립했다. 매장은 신라면세점 브랜드로 운영되고 호텔신라가 상품기획(MD)·매장 관리 등 운영을 총괄한다. 젬스갤러리와 더몰은 태국 토산품 소싱과 마케팅을 맡는다.

호텔신라는 푸껫점 개장이 면세사업의 포트폴리오를 다양화하고 글로벌 면세업체로서 구매력을 확대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호텔신라 관계자는 "호텔신라는 지난해 면세사업 매출 중 15% 이상을 해외사업에서 거뒀다"며 "'해외 매출 1위 사업자'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했다"고 자평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