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최순실·안종범·정호성 일괄 구속 기소(2보)

입력 2016-11-20 11:06 수정 2016-11-20 11:09
'비선 실세' 최순실(60)씨의 '국정농단' 의혹을 수사해 온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20일 최씨와 안종범(57)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정호성(47)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을 일괄 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최씨는 직권남용과 강요, 강요미수, 사기미수 혐의가, 안종범 전 수석은 직권남용과 강요, 강요미수 혐의가 각각 적용됐다.

안 전 수석은 미르·K스포츠재단에 53개 대기업이 774억원을 출연하도록 강요한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등으로 구속됐다.

박 대통령과 최씨 사이에 '메신저' 역할을 한 인물로 알려진 정호성 전 비서관은 대통령 연설문, 국무회의 자료 등을 비롯해 다량의 청와대와 정부 부처 문건을 최씨 측에 유출한 혐의(공무상 비밀누설)로 구속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