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금융지주(86,600600 -0.69%)의 자회사 한국투자증권은 오는 21일부터 28일까지 서울 중구 서소문동에 있는 사무용 빌딩인 '퍼시픽타워'에 투자하는 '이지스코어오피스제107호 공모 부동산펀드'를 700억원 한도로 선착순 모집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부동산펀드는 퍼시픽타워 매입에 투자해, 여기서 발생하는 빌딩 임대료 등을 6개월마다 배당금으로 지급한다. 투자기간 7년 후 빌딩 매각에 따른 수익 발생시 추가 수익금을 분배한다.

퍼시픽타워는 입지 및 접근성이 우수한 '핵심 중심업무지구'에 위치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인근에 덕수궁 시립미술관 서울광장 등이 위치해 환경이 쾌적하고, 양호한 전용률과 평면 구조로 효율적 공간 활용이 가능하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또 현재 공실률이 약 0.8%로 낮다. 임대료 등은 연평균 3%씩 상승하도록 임차인들과 계약이 체결돼 있고, 잔여임대차 평균기간은 약 3.3년이다.
문성필 상품전략본부 전무는 "이번에 판매하는 부동산펀드의 투자 대상은 개인 투자자들이 주로 투자하는 중소형 빌딩보다 임차 및 가격 안정성이 높은 자산"이라며 "기관 투자자들이 주로 투자하던 프라임급 오피스 빌딩 투자기회를 개인에게 제공하는 데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한국투자증권은 지난 7월 티마크호텔에 투자하는 부동산펀드를 청약 하루 만에 완판하며, 개인투자자 대상 공모 부동산펀드 시장을 열었다.

이번 펀드의 최소 가입금액은 1000만원이며, 선착순 판매된다. 또 환금성 확보를 위해 설정 후 90일 이내 증권거래소에 상장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투자증권 영업점 및 고객센터(1544-5000,1588-0012)로 문의하면 된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