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총리, 촛불집회 "엄중한 상황 인식"

입력 2016-11-20 09:53 수정 2016-11-20 09:53
검찰의 '비선 실세' 최순실 씨 관련 의혹 수사 결과 발표를 앞두고 해외 방문 중인 황교안 국무총리는 "검찰이 다른 여러 가지 고려를 하지 않고 정확한 진상을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황 총리는 19일(현지시간) 제24차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가 열리는 페루 리마에서 취재진과 만나 "법무부와 검찰은 늘 법과 원칙으로 한다고들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국내에서 주말 열린 촛불집회에 대해서는 "엄중한 상황이라는 생각을 하고 있고 국민 뜻을 겸허하게 받아서 앞으로의 국정에 모자란 것이 없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현재 야당 등에서 나오는 '대통령 권한대행' 논의와 관련해서는 "정부는 어떤 상황에서도 도리를 다하는, 다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거기까지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황 총리는 이번 APEC 정상회의에 박근혜 대통령 대신 참석했다. 1993년부터 열린 APEC 정상회의에 한국 대통령이 불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