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보, KB투자증권 등과 손잡고 중소기업 금융 지원

입력 2016-11-18 18:38 수정 2016-11-18 20:32

신용보증기금은 18일 중소기업 특화 금융투자회사 6곳과 유망 중소기업에 대한 공동 투자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신용보증기금이 협약을 맺은 6곳은 IBK투자증권, 유안타증권, 유진투자증권, KB투자증권, 코리아에셋투자증권, 키움증권 등이다.

이번 협약은 성장 가능성이 높고 기술력을 갖춘 중소기업에 대한 공동 투자로 기업공개(IPO)와 인수합병(M&A) 등을 지원하기 위해 이뤄졌다. 신용보증기금은 보증연계투자 등 신용보증기금이 갖고 있는 직접금융지원 관련 업무 역량과 금융투자회사의 투자은행(IB) 업무 역량이 맞물려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황록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은 “앞으로도 중소기업 특화 금융투자회사와 협업을 통해 중소기업의 자본시장 접근성을 높이고 중견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은정 기자 ke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