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공천…김무성은 '의혹'·유승민은 '신중'

입력 2016-11-18 17:56 수정 2016-11-18 17:56
최순실 공천 의혹에 대해 새누리당 양대 대권 주자가 대조적인 모습을 나타냈다.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는 18일 소문으로만 떠돌던 최순실 씨의 공천 개입 의혹을 제기했다. 반면 4·13 총선 당시 탈당까지 했던 유승민 의원은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김 전 대표는 핵심 측근들이 공천을 받으면서 대표로서 지분을 챙겼다는 평가를 받았다. 하지만 박근혜 대통령으로부터 '배신의 정치'로 낙인 찍힌 유 의원의 경우 가깝다는 의원들이 공천에 대거 탈락하면서 정치 보복이라는 해석도 제기됐다.

김 전 대표는 국회에서 "공천에 최 씨가 개입했을 가능성이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총선에서 국민공천제로 공천을 87%로 했는데 비례대표 부분에는 전혀 손을 댈 수 없었다"면서 "그 내용은 제가 알 수 없지만 가능성은 충분히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에 대해 유 의원은 "그런 사실이 있었다면 엄정하게 조치를 해야 한다"면서도 "그러나 팩트 없이 함부로 얘기하는 것은 당의 또다른 분열이 불러일으킬 수 있어 사실관계가 드러나기 전에는 말을 조심하겠다"고 언급을 삼갔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