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는 신뢰할 수 있는 지도자"…아베, 예정 훌쩍 넘겨 '90분 회동'

입력 2016-11-18 17:33 수정 2016-11-19 05:18

지면 지면정보

2016-11-19A1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7일(현지시간) 뉴욕 맨해튼 트럼프타워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자와 회담했다. 미 대선 후 외국 정상 가운데 처음으로 트럼프 당선자와 만나 신뢰관계를 형성하는 계기를 마련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아베 총리는 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당선자는 신뢰할 수 있는 지도자”라며 “신뢰관계를 구축해 나갈 수 있다는 확신을 준 회담이었다”고 자평했다. 지난 10일 전화통화 후 1주일 만에 만난 두 사람은 예정시간보다 긴 90분간 회담했다. 일본 총리가 취임 전인 미 대통령 당선자와 회담한 것은 이례적이다.

아베 총리는 “이번은 비공식 회담이어서 내용 언급을 피하겠다”면서도 “여러 과제와 관련한 기본적인 생각을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일본 외교가에서는 일본과 미국 간 확고한 동맹관계를 재확인하고 트럼프 당선자가 대선 기간에 언급한 주일 미군 주둔비 분담 문제와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을 것으로 관측했다.

아베 총리는 “두 사람의 사정이 맞을 때 다시 만나 더 넓은 범위에서 깊은 이야기를 나누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도쿄=서정환 특파원/워싱턴=박수진 특파원 ceose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