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대통령, 국정 전면 복귀…한·중·일 정상회담도 간다

입력 2016-11-18 18:19 수정 2016-11-19 05:45

지면 지면정보

2016-11-19A1면

추미애 "권한 정지 법적 조치"

박근혜 대통령이 18일 청와대에서 열린 신임 정무직 공직자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하기 위해 행사장으로 향하고 있다.

‘최순실 씨 국정 개입 파문’으로 한동안 공식 활동을 자제해온 박근혜 대통령이 국정 전면에 나섰다.

박 대통령은 18일 청와대에서 조태열 외교부 주(駐)유엔 대사 등 신임 대사 다섯 명과 한광옥 대통령 비서실장 등 열 명의 정무직 공직자에게 임명장을 줬다. 지난 10일 한·카자흐스탄 정상회담 이후 8일 만의 공식 행사다. 박 대통령은 오는 22일 국무회의도 주재할 예정이다. 지난달 11일 이후 6주 만이다. 박 대통령은 회의에서 최씨 사태에 따른 국정 공백을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다고 강조하고 정치권에 ‘국회 추천 총리’를 거듭 제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통령은 다음달 중순 일본에서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담에도 참석할 예정이다.

박 대통령의 이 같은 움직임은 퇴진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하면서 ‘영수회담, 국회 총리 추천’ 카드로 야당을 압박하는 의미가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박 대통령이 하야하지 않으면 헌법상 대통령에게 부여된 권한을 정지시키는 조치에 들어가겠다”고 말해 탄핵에 나설 것임을 시사했다.

장진모/은정진 기자 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