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최순실, 공천 개입했을 가능성 있다"

입력 2016-11-18 18:58 수정 2016-11-19 00:23

지면 지면정보

2016-11-19A6면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는 18일 지난 4월 국회의원 총선거에서 새누리당 공천에 최순실 씨가 개입했을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공천에 최씨가 개입했을 가능성이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총선에서 국민공천제로 공천을 87% 했는데 나머지 부분, 특히 비례대표 부분에는 전혀 손을 댈 수 없었다”며 “그 내용은 내가 알 수 없지만 가능성은 충분히 있다”고 최씨의 공천 개입 의혹에 힘을 실었다.

그는 당 대표직 임기 중에 총선을 치렀고, 당시 공천관리위원장이었던 이한구 전 의원과 공천 방식 등을 놓고 대립했다. 그는 19대 총선 당시 ‘최씨가 개입했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그런 정보가 있으면 제보해 주길 바란다”며 더 이상 언급하지 않았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