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정의화 잇단 회동…제3지대 공감?

입력 2016-11-18 19:00 수정 2016-11-19 00:23

지면 지면정보

2016-11-19A6면

두 차례 만나 비패권지대 논의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왼쪽), 정의화 전 국회의장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와 정의화 전 국회의장이 최근 잇달아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평소 양극단을 제외한 합리적 개혁세력의 결집을 주장해 왔다는 점에서 이번 회동이 이른바 ‘제3지대론’ 논의에 속도를 내는 계기가 될지 주목된다.

18일 양측에 따르면 안 전 대표와 정 전 의장은 이달 들어 서울 시내 모처에서 두 차례에 걸쳐 배석자 없이 식사를 했다. 두 사람은 부산고 동문에 의사 출신 정치인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정 전 의장은 “나라가 엄중한 시기이니 가끔 보며 정도 나누고 나라 걱정도 하자는 차원이었다”며 “비패권지대에 대한 내 구상을 얘기했고, 안 전 대표가 최근 비상시국 정치인 모임을 만들자고 한 것도 내가 얘기한 것과 맥을 같이한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여야의 책임 있는 정치 지도자들을 만나 정국 수습 해법을 논의하겠다”며 접촉을 늘리고 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