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실상 청산 수순인 한진해운이 현대상선을 비롯한 해운·물류업체들에 한진해운 직원들의 재취업을 요청했다.

18일 해운업계에 따르면 한진해운은 최근 석태수 사장 명의로 '한진해운 인적자원 채용 협조 요청'이라는 제목의 서한을 해운·물류업체들에 보냈다.

한진해운은 서한에서 "영업양수도 방식으로 진행하는 매각이 성사된다고 해도 상당수 직원의 이직이 예상된다"며 "회사는 직원들의 재취업을 위해 여러 방면으로 지원 방법을 찾고 있다"고 밝혔다.
한진해운은 "당사의 인재들이 귀사에서 새로운 기회를 얻어 대한민국 해운업과 귀사의 발전에 지속적으로 이바지할 수 있게 해달라"며 채용 협조를 요청했다. 채용 의사가 있는 회사에서 채용 예정 직무와 소요 인원, 자격 요건 등을 회신하면 최대한 지원하겠다고도 덧붙였다.

지난 9월 1일 법정관리에 들어간 한진해운은 주력인 미주 노선 영업망을 비롯해 해외 법인과 터미널 등 주요 자산을 모두 매각하며 사실상 청산 수순을 밟고 있다. 최근 한진해운의 영업양수도를 위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대한해운은 미주·아시아 노선의 육상·해상 직원 700여명의 고용을 승계하겠다고 법원에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을 제외한 나머지 직원 600여명은 실직이 불가피하다. 이미 해상직원들은 사측으로부터 내달 10일 일괄 해고한다는 통보를 받은 상태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