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17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만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회담 분위기를 전했다.

이날 회동은 트럼프 당선인의 첫 외교무대 데뷔라는 점에서 안팎의 관심이 집중됐다. 그가 선거 과정에서 여러 돌출 발언을 이어갔던 만큼 아베 총리와의 이번 회동에서 일본을 비롯한 아시아 정책,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반대론, 주일미군 주둔경비 문제 등 쟁점이 산적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날 회담에서 이들 문제가 어떤 식으로 논의됐는지에 대해서는 양측 모두 언급을 피했다. 대신 아베 총리는 "트럼프가 신뢰할 수 있는 지도자라고 확신했다", "함께 신뢰관계를 구축할 수 있다는 확신을 가졌다"라는 등 트럼프 당선인을 치켜세우는 데 주력했다.
트럼프 당선인도 회담 후 페이스북에 아베 총리와 나란히 서 있는 사진을 올리고 "아베 신조 총리가 내 집을 찾아 위대한 우정을 시작하게 돼서 즐겁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아베 총리는 트럼프 당선인에게 골프 클럽을 선물로 전달했고, 트럼프 당선인은 아베 총리에게 셔츠 등 골프용품을 건넸다. 트럼프 당선인은 골프광으로 유명하며, 아베 총리도 휴가 중에는 지인들과 골프 라운드를 즐기는 등 두 사람 모두 골프 애호가다.

일각에서는 골프라는 공통 취미가 두 사람의 개인적 신뢰관계 구축에 도움이 됐을 거라는 관측도 나왔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두 사람이 모두 골프용품을 선물로 전달한 것은 '우연의 일치'"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