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8일 “(박근혜 대통령이) 하야를 하지 않으면 우리는 헌법상 대통령에게 부여된 권한을 정지시키는 조치에 착착 들어갈 것”이라며 탄핵 추진을 시사했다.
추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이 조사를 받으라 명하는데 박 대통령은 청와대에 앉아서 인사권을 행사하고 검찰 조사를 거부하고 있다”며 “민주당은 야3당 공조아래 정치적 법적 퇴진을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청와대에서 최종적으로 계엄령까지도 준비하고 있다는 정보도 돌고 있다”며 “참으로 무지막지한 대통령”이라고 비판했다.

추 대표는 지난 17일 야3당 대표회담을 언급하며 “국민의당 대표가 4자 영수회담을 하자 제의 했으나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고 했다. 그는 지난 14일 영수회담을 제의해다가 취소한 것과 관련해 “대통령을 만나보자 했던 유일한 이유는 민심을 전달하고 대통령의 자진사퇴를 요구하는 것이었다“며 “스스로 물러나길 거부하는 대통령과 총리선임을 의논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말했다.

최근 박 대통령이 엘시티 게이트 수사를 지시한 것에 대해선 “청와대가 반대 세력을 겁박하고 국면전환용 물타기로 이용하고 있다”며 “부패한 권력의 정점에 있는 대통령이 무슨 자격으로 사건 수사를 지시할 수 있겠냐”고 지적했다. 또 “우리당 특정 대선주자가 연루돼 있다는 소문에 대해서도 형사고발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