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문재인·안철수 향해 "개헌하자"

입력 2016-11-18 09:50 수정 2016-11-18 10:10

정진석 원내대표 / 사진=한국경제DB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18일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를 향해 “지금이 개헌할 최적 타이밍”이라며 개헌 논의를 촉구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상황이 어려울수록, 문제가 복잡할수록 우리는 헌법적 가치를 끌어안고 나아가야 하고, 이 어려움을 풀 해법 역시 헌법 개정에서 찾을 수 밖에 없다”며 “제가 개헌 작업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최장집 고려대 명예교수의 언론 인터뷰 내용을 소개한 뒤 “최 교수는 이번 국정마비 상황이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한단계 성숙시킬 좋은 기회라고 했다”며 “저는 그 말을 곱씹으며 개헌 작업에 나서야 한다고 결심했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야권의 문 전 대표와 안 전 대표를 겨냥해 “야당을 이끄는 두 정치지도자는 박근혜 대통령을 당장 끌어내리고 60일 내에 대선을 치르자고 하고 이에 모든 것을 걸고 있다”면서 “두 분 중 한 명이 60일만에 벼락치기로 대통령이 되면 대의민주주의가 한단계 업그레이드 되겠느냐”고 반문했다.

또 “두 분이 대통령이 되면 친인척과 측근 비리를 원천적으로 막을 수 있나.

문 전 대표는 노무현 전 대통령에게 전해진 거액 불법자금으로 노 전 대통령이 비극적인 선택을 한 것을 가장 가까이서 지켜보지 않았느냐”며 “박 대통령 지지율이 곤두박질쳐도 두 사람의 지지율이 크게 움직이지 않거나 떨어지고 있다는 건 국민 대부분이 이들의 주장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걸 증명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두 분이 마음을 비우셔야 한다”며 “정치권에 몸담은 사람들과 국민 대다수가 ‘개헌이 되겠느냐’고 체념하는 이유는 스스로 대통령 자리에 도달했다고 믿는 문 전 대표와 안 전 대표가 욕심을 버리겠느냐는 (의문)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