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아베 회동에 엔화가치 급락…5개월 만에 달러당 110엔대

입력 2016-11-18 08:02 수정 2016-11-18 08:12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회동하면서 엔화 가치가 급락했다.

달러 대비 엔화 환율은 18일 오전 7시 26분 달러당 110.34엔까지 치솟으며 5개월 만에 110엔 선을 돌파했다. 이는 장중 기준으로 지난 6월 1일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달러 대비 엔화 환율이 올랐다는 것은 엔화 가치가 그만큼 떨어졌다는 의미다.

이 같은 엔화 약세는 이날 한국시각으로 오전 7시에 아베 총리와 트럼프가 만나면서 한층 두드러졌다.

이번 회동은 트럼프가 당선된 이후 처음으로 타 국가 원수와 만나는 자리로,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일본의 환율조작 혐의 등에 대한 트럼프의 입장을 확인할 수 있을 전망이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