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 기준금리 4.75→5.25%로…"트럼프 충격 반영"

입력 2016-11-18 07:28 수정 2016-11-18 07:28
멕시코가 17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4.75%에서 5.25%로 50bp(1bp=0.01%포인트) 인상했다.

멕시코 중앙은행은 "도널드 트럼프의 당선으로 끝난 미 대선이 전 세계 금융시장의 불안정성을 야기했다"고 인상 배경을 설명했다.

페소화가 이번 주 들어 다소 회복 기미를 보이지만 트럼프 당선 이후 불거진 시장의 불안 심리를 금리 인상으로 상쇄하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멕시코 페소화 가치는 지난주 보호무역 공약을 내걸고 트럼프가 당선됨에 따라 멕시코 경제가 큰 타격을 입을 것이라는 우려가 팽배해지면서 심리적 마지노선인 달러당 20∼21페소까지 급락했다.

트럼프 당선인은 취임하자마자 선거 공약인 미국, 캐나다, 멕시코 간의 무역협정인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개정 및 탈퇴를 본격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그는 또 멕시코산 제품에 35%의 관세를 물리고 미국과 멕시코 국경에 세울 장벽 설치 비용을 충당하기 위해 멕시코 이민자들이 모국의 가족들에게 송금하는 외환 송금을 중단시키겠다는 공약을 내걸었다.

미국 이민자들의 본국 송금은 멕시코 주요 외화 수입원 중 하나다.

멕시코의 금리 인상은 올해 들어 네 번째다. 멕시코 중앙은행은 2014년 6월부터 1년 넘게 기준금리를 3.00%로 유지해왔지만, 미국 중앙은행(Fed)의 기준금리 인상 움직임에 발맞추고자 올해 2월 인상을 단행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