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P모건 체이스 다이먼 CEO, '트럼프 내각' 재무장관 고사

입력 2016-11-18 06:38 수정 2016-11-18 06:38
미국 4대 은행 중 하나인 JP모건 체이스의 제이미 다이먼 최고경영자(CEO)가 '트럼프 내각' 재무장관직을 요청받았으나 고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직으로 옮기지 않고 민간에 남아 새 대통령에게 자문하는 역할을 선호한 것으로 전해졌다.

17일 폭스뉴스와 경제전문지 포천에 따르면 다이먼 CEO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의 정권인수위원회로부터 차기 정부에서 재무장관을 맡아달라는 요청을 여러 차례 받았다. 다이먼 CEO가 이 자리를 받아들일 것이라는 소문이 인수위 쪽에서 나올 정도로, 트럼프 진영의 선호가 높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다이먼 CEO 기용설은 일주일 전부터 나왔다. 하지만 다이먼 CEO는 공식적으로 인수위에 재무장관을 맡지 않겠다는 의사를 통지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내가 경제 분야 고위 공직에 적임이 아니다"라며 JP모건에 그대로 남아있기를 희망했다.
정부직을 맡는다면 자신의 직설적이고 거침없는 태도를 스스로 꺾어야 한다는 점을 생각했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