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밀양·양산 수렵 허용

입력 2016-11-17 18:38 수정 2016-11-18 03:18

지면 지면정보

2016-11-18A30면

영남 브리프
경상남도는 유해 야생동물 적정 서식밀도 유지와 농작물 피해 예방을 위한 ‘2016년도 광역 순환수렵장’을 밀양과 양산 등 두 곳에서 운영하기로 했다. 기간은 오는 20일부터 내년 2월28일까지다. 멧돼지·고라니·청설모·수꿩 등 16종의 동물을 포획할 수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