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람코 IPO 앞두고 주목
세계 최대 산유국 사우디아라비아의 원유 매장량은 얼마나 될까. 사우디는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의 경영권을 미국에서 넘겨받은 1980년대부터 줄곧 ‘2600억배럴’이라고 밝혔다. 30여년간 지속적으로 원유를 생산해온 것을 감안하면 말이 안 되는 수치다. 사우디가 생산량과 완전히 같은 규모의 유전을 해마다 새로 발견하고 있는 것이 아니라면 매장량 수치는 바뀌어야 한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17일 아람코의 기업공개(IPO)를 앞두고 사우디 매장량의 비밀이 풀릴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아람코는 이르면 2018년 초 미국 증시에 상장한다는 목표로 준비 작업을 하고 있다.

사우디는 지난해 하루평균 1020만배럴의 원유를 생산했다. 연간으로는 37억배럴에 이른다. 앞으로 70년 동안 원유를 더 생산할 수 있다(37억배럴×70년=2590억배럴)는 계산이 나온다. 이는 지난달 사우디가 처음으로 달러 표시 국채를 발행할 때도 사우디 경제전망 및 국채 가격 산정의 근거로 활용됐다. 이런 숫자는 아무도 확인하지 않은 사우디 정부의 일방적 주장이라고 FT는 지적했다.

칼리드 알팔리 사우디 에너지장관 겸 아람코 최고경영자(CEO)는 아람코 상장 후 매장량을 포함한 모든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FT와의 인터뷰에서 “아람코가 가진 모든 것(정보)은 공유될 것이고, 독립적인 제3자로부터 검증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재무제표는 물론 매장량과 비용, 수익성 지표 등이 모두 공개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FT는 아람코가 사우디 매장량을 공개해 사우디가 얼마나 원유를 뽑아낼지 정확하게 계산하게 된다면 국제 유가가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팔리 장관은 이어 아람코가 미국의 제너럴일렉트릭(GE)처럼 성장할 수 있다고 기대했다. 그는 “항공부문, 헬스케어, 조명, 석유·가스산업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을 포괄하는 GE 같은 회사를 그려볼 수 있다”며 “아람코는 우리가 하고자 한다면 GE의 몇 배 수준의 회사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팔리 장관은 아람코가 액화천연가스(LNG)분야의 차기 ‘빅 플레이어’가 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사우디는 기업 가치가 2조달러에 이르는 것으로 평가받는 아람코 상장을 통해 로봇산업과 디지털경제 등도 키우겠다는 구상이다.

이상은 기자 se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