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신라가 제주특별자치도, 지역 방송사 JIBS와 함께하는 상생프로젝트 ‘맛있는 제주만들기’ 16호점 ‘제주콩순옥’이 17일 재개장했다.

제주콩순옥은 차순옥 씨(50)가 2014년부터 운영한 소규모 두부요리 전문점이다. 하루 매출은 5만원 선으로 운영할수록 적자가 나는 구조였다. 호텔신라는 주변 상권을 조사해 새로운 메뉴 ‘해물두부전골’과 ‘돼지갈비찜’을 개발하고, 노후화된 시설물을 교체했다.

이날 재개장식에는 오상훈 제주신라호텔 총지배인(왼쪽부터), 오종수 제주특별자치도 보건위생과장, 송정일 JIBS 대표, 차씨, 하주호 호텔신라 전무 등 관계자 30여명이 참석했다. 차씨는 “신선한 두부로 최고의 요리를 선보이는 서귀포 대표 맛집이 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강진규 기자 jose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