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유럽 부품공급 기간 확 줄여

입력 2016-11-17 19:54 수정 2016-11-18 00:43

지면 지면정보

2016-11-18A16면

재고 통합관리 시스템 구축

13일→7일로…내달 미국도 적용
현대모비스는 유럽지역 물류센터의 재고를 통합 관리하는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17일 밝혔다. 유럽지역 현대·기아자동차 부품 공급 기간이 13일에서 7일로 6일가량 단축될 것이라고 현대모비스는 설명했다.

현대모비스는 고객↔딜러↔권역물류센터↔지역물류센터 구조로 유럽지역에 부품을 공급해 왔다. 이를 고객↔딜러↔권역·지역물류센터로 단순화했다.
지역물류센터는 완성차 공장과 협력업체에서 부품을 확보한 뒤 권역물류센터로 보내는 역할을 한다. 권역물류센터는 지역 내 거점 물류센터로 대리점에 부품을 공급하는 곳이다.

새 시스템에서는 개별적으로 부품을 발주하던 지역 및 권역 물류센터를 통합운영체제로 묶어 재고의 과부족 현황 등을 상시 관찰한다. 이를 통해 재고가 부족한 곳은 자동으로 보충해주고 불필요한 재고는 다른 권역으로 옮겨준다. 통합관리하는 부품은 현지에서 생산하는 부품이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부품 재고를 자동으로 조율하기 때문에 재고 보유 기간도 기존보다 20% 넘게 개선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대모비스는 유럽지역의 재고통합관리시스템을 안정화한 뒤 다음달 미국 앨라배마에도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