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가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티볼리를 앞세워 중동·북아프리카(MENA) 시장을 빠르게 개척하고 있다.
쌍용차는 올 들어 10월까지 이란에 티볼리와 티볼리 에어 등 티볼리 브랜드 차량을 총 5486대 수출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작년 같은 기간 실적(754대)과 비교해 8배 가까이 늘어난 규모다.

쌍용차는 2014년 처음 진출한 이집트에서도 올해 1~10월 전년 동기(300대) 대비 5배 이상 늘어난 1639대의 수출 실적을 올렸다. 이에 따라 MENA 지역은 쌍용차 전체 수출 물량의 17.3%를 차지하는 시장으로 부상했다. 유럽(45.7%), 중남미(21.1%)에 이어 세 번째로 비중이 높다.

그동안 쌍용차는 과거 최대 수출 지역인 러시아 시장이 침체되자 이를 대체하기 위해 신흥시장을 적극 개척해 왔다.

지난 5월부터 페루에 렉스턴W 순찰차 2000여대를 수출하기 시작했으며 6월에는 필리핀 현지 판매를 8년 만에 재개했다. 9월에는 러시아 시장 수출을 다시 시작했다.

강현우 기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