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대통령 엘시티 수사 지시 옳지않아"

입력 2016-11-17 18:57 수정 2016-11-18 01:20

지면 지면정보

2016-11-18A6면

문재인, 연루설 유포자 고소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는 17일 박근혜 대통령이 부산 엘시티(LCT) 비리 의혹을 철저히 수사하라고 지시한 것과 관련, “이 시점에서 그것에 대해 공개적으로 지시를 내리는 것은 옳지 못하다”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엘시티와 관련된 부정에 청와대가 개입돼 있다는 어느 쪽의 주장에 대해 관여가 없다는 걸 강조하려고 하다 보니 그 이야기가 나온 것 같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부산 영도가 지역구인 김 전 대표는 자신의 엘시티 비리 연루설이 인터넷을 중심으로 퍼지자 유포자 색출을 위해 이날 서울 영등포경찰서 사이버수사대에 고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엘시티 비리 의혹 사건에 자신이 연루됐다는 내용을 유포한 사람들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