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국무총리는 19∼20일 페루 리마를 방문, 2016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참석한다고 총리실이 17일 밝혔다. 1993년 미국에서 APEC 정상회의가 처음 열린 이후 대통령이 아닌 총리가 회의에 참석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당초 황교안 총리는 아르헨티나도 함께 방문할 계획이었지만, 국내 사정이 엄중하다고 보고 아르헨티나 방문 일정은 취소했다.

황교안 총리는 이번 회의에서 세계 경제의 저성장과 보호무역주의 확산에 대응하기 위한 방안으로 ▲구조개혁과 혁신 ▲서비스산업 경쟁력 제고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 확대 ▲아태자유무역지대(FTAAP) 추진 등을 제안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