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은 17일 서울랜드와 외국인 대상 공동 마케팅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우리은행은 외국인 특화점, 글로벌 데스크 등 약 100개 영업점에서 영어, 중국어, 캄보디아어, 태국어 등 외국어로 제작된 서울랜드 홍보물을 비치할 예정이다.

이르면 내년 초부터는 외국인이 우리은행의 모바일 메신저 위비톡에 신규 가입하면 서울랜드 자유이용권 할인 혜택이 담긴 쿠폰을 자동 발송할 예정이다. 남기명 우리은행 국내그룹장은 “이번 협약으로 은행을 거래하는 외국인들에게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금융권 최초 모바일 메신저인 위비톡을 서울랜드와 공동 마케팅에 적극 활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은정 기자 ke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