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제약, 중국서 히알루론산 생산방법 특허 획득

입력 2016-11-17 16:02 수정 2016-11-17 16:58
일동제약은 ‘미생물을 활용한 초고분자 히알루론산 생산방법’에 대해 중국에서 특허 결정을 받았다고 17일 공시했다. 히알루론산은 몸을 구성하는 체조직에 분포하는 점도가 있는 다당류의 하나다.

일동제약에 따르면 이 특허는 일동제약이 자체 개발한 미생물 균주 ‘ID9103’을 발효해 600만달톤(Da·단백질 등 고분자물질의 질량을 표시하는 단위) 이상의 초고분자 히알루론산을 생산하는 방법이다. 일동제약 관계자는 “미생물을 이용한 생산은 기존의 고분자 히알루론산 생산방식인 닭벼슬 추출법, 합성제 가교법 등과 비교해 히알루론산의 순도와 안전성이 높다”며 “분자량 조절도 자유로워 제품 상용화 측면에서도 유리하다”고 말했다.

일동제약은 해당 특허 기술을 히알루론산을 점안액, 무릎관절 주사제 등 개발에 적용하고 앞으로 필러, 화장품 등으로 활용 범위를 넓힐 계획이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