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엘시티' 이영복 비자금 570억원 중 절반 사용처 확인

입력 2016-11-17 15:47 수정 2016-11-17 15:47
해운대 엘시티(LCT) 비리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엘시티 시행사 비자금 570억원 중 절반의 사용처를 상당부분을 확인했다.

윤대진 부산지검 2차장 검사는 17일 브리핑에서 "이씨가 횡령했거나 빼돌린 것으로 의심되는 570억원 가운데 절반 정도를 자신과 가족의 부동산 취득, 개인 채무변제, 생활비, 본인이 실제로 운영하는 차명 계열사 운영비 등으로 썼다고 인정했다"고 17일 밝혔다.
검찰은 570억원 조성 경위와 수법, 사용처를 조사하려고 이씨가 실질 소유주인 특수관계회사와 페이퍼 컴퍼니 등 회사 10여 곳의 계좌를 추적해 조사했다. 해당 회사들의 임직원과 회계담당 직원 등도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이씨가 인정한 돈 외에 사용처가 불분명한 금액이 상당한 것으로 보고 있지만, 사용처를 규명하는 데 애를 먹고 있다.

570억원 중 상당 금액이 현금화돼 상품권 구입 등에 쓰인 것으로 보고 있지만, 이씨가 입을 열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윤 차장 검사는 이씨의 정관계 로비 의혹에 대해선 밝혀진 바가 없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