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초코파이 말차라떼 출시

입력 2016-11-17 15:27 수정 2016-11-17 15:34


오리온이 ‘초코파이 정(情) 바나나’에 이어 두 번째 자매 제품으로 ‘초코파이 정 말차라떼’를 출시한다고 17일 발표했다. 국내산 말차의 향긋함과 더욱 풍부해진 초콜릿이 어우러진 달콤하고 쌉싸름한 맛이 특징이라고 오리온은 설명했다.

오리온이 지난 8월 중국시장에 선보인 ‘초코파이 말차’는 출시 두 달 만에 6000만개가 판매되며 인기를 끌고 있다. 이번에 출시된 제품은 국내 소비자들의 입맛을 고려해 말차 함량을 높여 특유의 쌉싸름한 맛을 살리고 진한 초콜릿으로 달콤함을 더했다.

말차는 찻잎을 곱게 갈아 가루를 내 물에 타 마시는 차로 차 문화가 발달한 일본, 중국 등에서 다양한 제품 원료로 사용된다. 국내에서는 오리온이 지난 10월 ‘마켓오 리얼브라우니 말차’를 출시했다.

노정동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