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이미경 퇴진강요' 조원동 前수석 오후 2시 피의자 소환

입력 2016-11-17 13:37 수정 2016-11-17 13:37
이미경 CJ그룹 부회장 퇴진 압력을 행사한 의혹을 사는 조원동(60) 전 청와대 경제수석이 17일 오후 2시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는다.

'비선실세 최순실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이날 오후 조 전 수석을 소환해 조사한다고 밝혔다.

조 전 수석은 2013년 말 이 부회장을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도록 강요했다는 의혹에 휩싸여있다.

언론에 공개된 녹취록에 따르면 조 전 수석은 손경식 당시 CJ그룹 회장에게 전화를 걸어 "대통령(VIP)의 뜻"이라며 이 부회장의 퇴진을 요구했다.

"너무 늦으면 난리 난다", "수사까지 안 갔으면 좋겠다"는 등의 발언도 나왔다.

이 부회장은 이후 사실상 그룹 경영에서 손을 떼고 2014년 하반기 미국으로 건너가 머물고 있다.

문화계 일각에서는 CJ가 자사의 케이블 방송 채널에서 박 대통령을 풍자하는 프로그램을 방영하고, 대선 당시 문재인 민주당 대선 후보가 관람 후 눈물을 흘린 영화 '광해'를 배급한 것 등으로 현 정권의 미움을 샀다는 얘기가 나왔다.

조 전 수석은 포스코그룹 회장 선임 과정에 관여했다는 의혹도 제기된 상태다.
한 언론은 조 전 수석이 회장 선임 절차가 시작되기 직전인 2013년 말 "차기 회장은 권오준으로 결정됐다"고 포스코 측에 통보하는 등 깊이 관여했다고 보도했다. 권오준 회장은 실제 이듬해 1월 정준양 전 회장을 잇는 임기 3년의 차기 회장으로 낙점됐다.

법조계 안팎에서는 조 전 수석의 민간기업 경영권 간섭이 사실로 드러나면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를 적용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박 대통령이 관여한 사실이 드러나면 공범 관계가 성립할 수도 있다.

한편 조 전 수석은 이날 "검찰 조사에서 있으면 있는 대로 다 숨김없이 말하겠다"고 말했다.

조 전 수석은 이날 오전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4부(김종문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 항소심 선고가 끝난 뒤 각종 의혹에 대한 취재진 질문이 쏟아지자 이같이 입장을 밝혔다.

조 전 수석은 취재진의 추가 질문이 이어지자 "지금은 그런 (말을 할) 자리는 아닌 것 같다. 죄송하다"며 자리를 떠났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