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들은 편의점 배달서비스를 통해 생수, 바나나우유, 도시락 등을 많이 주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용자 수는 서울 강남구가 가장 많았다.
17일 편의점 CU에 따르면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10월까지 배달서비스 1위(매출 기준) 품목은 제주삼다수(2L)였다. CU의 자체상표(PB) 제품인 헤이루 미네랄워터(1L), 빙그레 바나나맛우유, 백종원 한판도시락, CJ 햇반 등이 2~5위에 올랐다.

서비스 이용 건수가 가장 많은 지역은 서울 강남구(41.5%)였고, 송파구(14.8%)·마포구(12.2%)·영등포구(8.8%)·서초구(6.5%)가 뒤를 이었다. 11월 초 기준 전체 배달서비스 이용 건수는 지난해 6월 도입 당시의 11배까지 늘었다.

CU는 지난해 6월부터 배달앱 ‘부탁해’를 운영하는 메쉬코리아와 함께 서울과 경기도 일부 지역에서 배달서비스를 시작했다. 이은락 BGF리테일 생활서비스팀 상품기획자(MD)는 “내년 하반기에는 배달서비스 가능 지역을 부산까지 넓히고, 향후 전국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진규 기자 jose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