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리테일은 통합 자체브랜드(PB)의 첫 번째 상품 이구스다운(E구스다운)이 출시 50일 만에 누적으로 23만장 판매, 매출 100억원을 돌파했다고 17일 밝혔다.
이구스다운은 지난 9월21일 출시돼 이달 9일까지 누적 매출 100억원을 거뒀다. 지난해 판매했던 일반 다운 점퍼 판매금액과 비교하면 같은 기간 대비 230% 증가한 수치다.

특히 숙녀복 브랜드 내 성장률이 343%로 가장 높았다. 이랜드리테일의 숙녀복 자체 브랜드 데이텀은 이구스다운 제품으로만 매출 16억원을 달성, 이구스다운을 취급하는 자체 브랜드 21개 중 가장 높은 매출을 거뒀다.

제품으로는 3만9900원짜리 데이텀 경량롱조끼가 1만5000장이 판매돼 히트 제품으로 꼽혔다. 지난 2일에는 하루 동안 전국적으로 2만장이 판매, 일매출 7억원을 돌파하며 올해 단일 아이템 신기록을 세웠다.

이랜드리테일 관계자는 "올 겨울에는 겹쳐입기 좋고 실내에서도 입을 수 있는 경량 다운이 유행"이라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