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자기 수사는 막고 엘시티 수사 지시하는 자기모순”
“오죽하면 검찰이 ‘대통령 모든 혐의 공개’ 말하겠나”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7일 박근혜 대통령이 ‘엘시티 비리 의혹’ 수사를 지시한 데 대해 “청와대가 이제 정면돌파를 하겠다고 한다”며 “박 대통령이 이런 식으로 나온다면 앞문으로 걸어나오지도 못하고 뒷문으로 도망치게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국민의당 비대위 회의에서 “대통령이 자신에 대한 수사는 변호인을 통해 온몸으로 막고 엘시티 게이트만 철저하게 수사하라는 자기모순과 이중잣대는 참으로 적반하장”이라며 “대통령은 아무리 식물대통령이어도 대통령다워야 한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김기춘 헌정파괴 게이트, 이영복 엘시티 게이트는 모두 청와대로 통한다는 것을 우리는 잘 알고 있다”며 “검찰은 대통령을 참고인이 아니라 피의자로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위원장은 “안종범 전 수석을 시켜 대기업에 재단 출연을 강요했고 그 대가로 CJ 회장 사면, 롯데 비자금 수사 무마, 부영 세무조사 무마, 국민연금에 대한 삼성물산 합병 찬성 강요 등을 약속하거나 제공했다고 한다”며 “오죽하면 검찰이 ‘대통령이 연루된 모든 혐의를 공개할 수 있다’고 말하겠는가”라고 반문했다.
박 위원장은 박 대통령이 당선 전 차움병원에서 드라마 ‘시크릿가든’ 여주인공 이름인 길라임을 가명으로 쓴 점을 비꼬기도 했다. 그는 “우리는 ‘최 선생님, 저 길라임 대통령입니다’라는 전화를 하는 대통령과 함께 살았을 수 있다”며 “퇴임 후에도 ‘최 선생님, 길라임 대통령입니다’ 이런 전화 할 수 있겠느냐”고 꼬집었다.

최순실 특검법에 대해 박 위원장은 “법사위원장과 일부 새누리당 의원들이 반대하고 있는데 100만 촛불을 보고도 이렇게 할 수 있는지 참으로 가관”이라며 “만약 오늘 본회의에서 통과되지 않는다면 이제 촛불은 새누리당과 국회를 향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오후 예정된 야 3당 대표 회동과 관련해서는 “어떠한 경우에도 야 3당 공조를 통해 박 대통령을 퇴진시키라는 게 국민적 요구”라며 “지난 2∼3일 사이 야권 공조에 대해 국민에게 심려를 끼쳐드린 것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