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박 대통령 엘시티 수사 지시, 옳지 못해"

입력 2016-11-17 09:40 수정 2016-11-17 09:49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는 17일 박근혜 대통령이 부산 해운대 엘시티 비리 사건에 대해 철저한 수사를 지시한데 대해 “이 시점에서 공개적으로 그런 지시를 내리는 것은 옳지 못하다”고 비판했다.

김 전 대표는 이날 오전 ‘퓨처 라이프 포럼’후 기자들과 만나 박 대통령의 지시가 부산 지역 의원들에 대한 압박이 아니냐는 질문에 “압박 받을 사람은 받는거고, 압박받을 이유가 없는 사람은 압박이 없는 것”이라며 “대통령이 아마 엘시티 관련 부정에 청와대가 개입했다는 한쪽의 주장에 대해 관련이 없다는걸 강조하다보니 그런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박 대통령에 대한 탄핵을 거듭 촉구했다. 그는 “다른 방법이 있으면 얘기해봐라. 법대로 가야 하는데 현재 이 사안을 놓고 할 수 있는건 탄핵절차 뿐”이라고 강조했다. “야당이 장외투쟁을 한다는데 그건 법이 아니며, 대통령은 하야하지 않을 것이 확실시되는데 무슨 방법이 있겠느냐”는 것이다.

김 전 대표는 야당에 대해서도 “그렇게 대통령이 잘못했다고 주장하면서도 탄핵을 주저하고, 탄핵은 주저하면서 안보위기 속에 국방을 튼튼히 하기 위한 한일정보보호협정을 추진하는 국방장관을 탄핵하겠다고 하는 것은 제정신이 아니다”고 날을 세웠다.

김 전 대표는 친박 중진 의원들이 제안한 ‘9인 협의체’에 대해선 불참 의사를 못박았다. “(친박계 지도부가) 책임을 지고 사퇴하라고 요구하고 있는 마당에 그 당사자와 같이 이 문제를 논의한다는 것은 앞뒤가 안맞는 얘기”라는 이유다.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