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박근혜 대통령, 엘시티 공개수사 지시 옳지 않아"

입력 2016-11-17 09:42 수정 2016-11-17 09:42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가 17일 박근혜 대통령이 부산 엘시티(LCT) 비리 의혹의 철저한 수사를 지시한 데 대해 "이 시점에서 그것에 대해 공개적으로 지시를 내리는 것은 옳지 못하다"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엘시티와 관련된 부정에 청와대가 개입돼 있다는 어느 쪽의 주장에 대해, 관여가 없다는 걸 강조하려고 하다 보니 그 이야기가 나온 것 같다"고 밝혔다.
또 엘시티 비리에 정치인들이 연루됐다는 의혹에 대해선 "압박받을 사람은 압박받는 것이고, 압박받을 이유가 없는 사람은 압박받을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 박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를 요구한 데 대해 "이 사안을 놓고 할 수 있는 법은 탄핵밖에 없다"면서 "대통령이 하야 안 할 것이 확실시되고 있지 않냐. 그럼 무슨 방법이 있느냐"고 설명했다.

이어 "대통령은 빨리 조사를 받아야 한다"면서 "국민 앞에 이 일을 대통령이 주도했는지, 어떠한 연관이 있는지 등을 국민이 빨리 알도록 하는 게 대통령이 해야 할 도리"라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