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 IoT 전용망 NB-IoT 구축 시동

입력 2016-11-17 09:15 수정 2016-11-17 09:15

LG유플러스 직원들이 C-SGN 장비를 점검하고 있다. / 사진=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는 국내 이동통신 솔루션 개발 기업 이루온과 함께 사물인터넷(IoT) 전용망인 협대역 IoT(NB-IoT) 구축에 나섰다고 16일 밝혔다.

LG유플러스이루온과 손잡고 NB-IoT 전용 코어망 장비인 C-SGN 장비를 개발했다. C-SGN은 기존 롱텀에볼루션(LTE) 코어망의 교환기(EPC)와 동일한 역할을 하는 NB-IoT 전용 교환기 장비이다. C-SGN 장비를 활용하면 코어망에서 LTE 망과 NB-IoT 망을 별도로 분리해 관리할 수 있게 된다.
이를 통해 LG유플러스의 NB-IoT망은 기존 LTE망의 넓은 커버리지를 그대로 활용하면서 LTE 네트워크와 완전히 분리돼 운영되기 때문에 높은 품질의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할 수 있다.

기업간 거래(B2B) 서비스가 많은 산업 IoT 분야의 경우, 특정 공장을 위한 LTE 전용망처럼 고객사의 요구에 최적화된 IoT 전용망을 구축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LG유플러스는 이를 기반으로 원격검침 등 유틸리티, 스마트 시티 등 IoT 사업영역을 본격 확대해 NB-IoT 생태계를 조기 구축하겠다는 계획이다.

허비또 LG유플러스 NW개발담당(상무)는 "NB-IoT 기기를 가장 안정적이고 효율적으로 수용하기 위한 인프라를 국내 최초로 개발해 구축에 들어갔다"며 "NB-IoT 산업의 기술 리더십을 바탕으로 이루온과 같은 국내 중소기업들과 지속적인 상생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