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가 '비선실세' 의혹을 받고 있는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의 '부정입학' 의혹 등과 관련한 이화여대 특별감사 결과를 오는 18일 발표한다.

교육부는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18일 오전 11시 정부서울청사에서 감사 결과를 발표한다고 16일 밝혔다.

교육부는 이대에 대한 서면 조사 결과 이대가 부실하게 학사관리를 해온 사실이 드러남에 따라 지난달 31일부터 감사요원 12명을 투입해 17일간 특별감사를 했다.
교육부는 정 씨의 입학과정에서 제기된 의혹에 대한 세부 내용을 살폈다. 감사에서 이대가 2015년도 체육특기생 대상 종목을 늘리면서 승마를 포함한 점, 입학과정에서 입학처장이 '금메달을 가져온 학생을 뽑으라'고 말한 점, 원서마감일 이후에 획득한 금메달이 서류평가에 반영됐다는 점 등이다.

정씨가 면접 평가에서 1등을 했지만 서류평가 점수와 합산 결과 합격권에 들지 못하자 정씨보다 성적이 좋았던 다른 지원자 2명을 면접에서 탈락시켰다는 의혹도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감사 결과 입학 전형 과정에서 심각한 부정 행위가 확인되면 교육부는 이대에 입학 취소 처분을 하게 된다.

입학 과정의 문제가 확인되면 지난 3월 발표된 '체육특기자 입학비리 근절을 위한 대책'에 따라 이대에 대해서는 2018학년도 신입생 모집 때 모집정원의 10% 내에서 모집정지 조치가 취해질 것으로 보인다.

비리가 드러날 경우 이대가 참여하는 대학재정지원사업의 지원금 지원 중단 문제도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