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권총리가 개헌" 제시한 손학규

입력 2016-11-16 19:26 수정 2016-11-17 05:45

지면 지면정보

2016-11-17A6면

"'의전 대통령'으로 물러나야"
초선의원 모임서 로드맵 내놔

안희정 "'퇴진운동' 당론 따를것"

손학규 전 통합민주당(현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와 안철수 전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야3당 초선의원 주최로 열린 ‘따뜻한 미래를 위한 정치기획’ 토론회에서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손학규 전 통합민주당(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6일 박근혜 대통령이 사임 선언과 함께 ‘의전 대통령’으로 물러나고, 전권을 위임받은 새 국무총리가 개헌을 추진하도록 하는 로드맵을 내놨다.

손 전 대표는 이날 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정의당 소속 초선 국회의원 20여명이 참여하는 모임 ‘따뜻한 미래를 위한 정치기획’ 토론회 축사에서 “박 대통령은 모든 것을 내려놓아야 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자신의 구상을 대통령의 사임 선언→새 국무총리·내각에 권한 이양→의전 대통령으로 2선 후퇴→국정혼란 사태 해결 뒤 사임→총리·내각의 개헌 추진과 제7공화국 선언으로 요약했다. 손 전 대표는 “제가 말씀드린 새판 짜기는 단지 정치·정계 개편에 그치지 않고 정치·경제·사회·외교·안보 등 모든 면에서 새로운 틀을 만들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안희정 충남지사는 박 대통령 퇴진을 당론으로 정한 민주당 당론을 따르겠냐는 질문에 “당연하다”며 “당원으로서 당의 결정을 지지하고 함께할 것”이라고 답했다. 안 지사는 노선이 불분명하다는 지적에 “현직 도지사여서 말씀을 신중하게 드리고 있다”며 “대선 경선 국면이 시작되면 공식적 지위를 갖고 얘기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이날 토론회 초청 대상이 아닌데도 일부러 토론회장에 일찍 와서 기다리다 행사에 참석한 손 전 대표에게 다가가 “언제 좋은 때 잡아서 정국 현안에 대해 얘기했으면 좋겠다”고 회동을 제의했고, 손 전 대표도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