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태열 외교부 제2차관 후임에 안총기 주벨기에·유럽연합(EU) 대사(59·사진)가 16일 내정됐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안 내정자는 34년간 외교부에서 근무하며 지역통상국장, 주상하이총영사, 경제외교조정관 등 주요 보직을 거치면서 통상, 다자외교, 정무를 아우르는 풍부한 경험과 전문성을 보유했다”고 밝혔다. 서울대 불문과를 졸업한 안 내정자는 1982년(외무고시 16회)부터 외무부 생활을 시작해 경제·통상 및 다자외교 분야에서 경력을 쌓았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