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기밀유출 혐의' 방사청 압수수색

입력 2016-11-16 18:28 수정 2016-11-17 00:22

지면 지면정보

2016-11-17A31면

KF-16 성능개량사업 관련
영국 기업에 기밀 넘긴 정황 포착
장교 출신 6급 직원 체포
검찰이 KF-16 전투기 성능개량 사업자 변경 과정을 수사하면서 우리 군의 기밀이 외국 방산업체로 대량 유출된 정황을 포착하고 방위사업청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군의 한 소식통은 16일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가 전날 방사청 계약관리본부를 압수수색했다”며 “KF-16 성능개량 사업자의 입찰 비리 여부 등을 수사하면서 외국 방산업체에 기밀을 유출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검찰은 위관급 장교 출신인 방사청 6급 직원 이모씨를 군사기밀 누설 혐의로 체포했다. 이씨는 방위사업 관련 브로커에게 KF-16 전투기 성능개량 사업 관련 정보를 전달한 혐의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주 영국의 BAE시스템스 한국지점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군 기밀을 상당량 적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검찰은 기밀을 유출한 것으로 의심되는 방사청 계약관리본부와 관련자 자택을 압수수색한 데 이어 영관급 장교 3명을 참고인 자격으로 소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감사원으로부터 KF-16 전투기 성능개량사업 입찰 비리와 1000억원대 국고손실 의혹 자료를 넘겨받아 수사해왔다.

고윤상 기자 k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