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손보시장 다시 두드리는 독일 알리안츠

입력 2016-11-16 17:49 수정 2016-11-17 01:39

지면 지면정보

2016-11-17A14면

정부에 예비인가 신청
화재 등 기업성보험 '노크'
생보는 중국 안방보험에 매각
알리안츠생명 한국 법인을 중국 안방보험에 매각한 독일 알리안츠그룹이 국내 손해보험 시장 재진출을 추진하고 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16일 “알리안츠그룹이 손해보험 시장에 진출하기 위해 최근 예비인가를 신청했다”며 “심사 중”이라고 밝혔다. 알리안츠그룹이 영업 인가를 받으면 13년 만에 한국 손해보험 시장에 다시 들어오게 된다.

알리안츠는 2002년 알리안츠화재해상을 설립했다가 1년 만에 생명보험과 자산운용업을 강화하겠다며 손해보험 사업을 접었다. 다만 이번에는 법인이 아니라 지점 형태로 진출할 계획이다. 분야도 자동차 등 개인보험이 아니라 재물·특종·화재 등 기업성 보험 시장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알리안츠그룹이 손해보험 시장에 뛰어드는 것은 저금리 상황에서 생명보험은 수익성 확보가 쉽지 않지만 기업성 보험은 상대적으로 전망이 밝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전해졌다.

알리안츠그룹의 손해보험 영업은 내년께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국내에서 보험업 인가를 받으려면 상호·사무소 소재지·보험종목·자본금 등을 기재한 보험업 예비허가 신청서를 금융당국에 내야 한다. 금융당국이 2개월 안에 심사해 예비허가를 통지한 뒤 예비허가 조건 이행 여부를 보고 1개월 내 본허가를 결정한다.

알리안츠그룹은 지난 4월 초 중국 안방보험그룹과 35억원(약 300만달러)에 알리안츠생명보험을 매각하는 계약을 맺었다. 중국 안방보험은 금융위원회에 대주주 적격성 심사를 신청한 상태다.

박신영 기자 nyus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