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는 16일 서울 본사에서 LG유플러스 및 중국 전자결제 회사 페이이즈와 글로벌 결제시장 확대를 위한 3자 제휴를 맺었다. 세 회사는 해외에서 판매되는 상품을 국내 소비자가 직접 구매하는 ‘해외 직구 서비스’를 내년 2월부터 선보일 계획이다.

페이이즈는 4500여개 글로벌 가맹점과 중국 내 공공·민간 가맹점의 결제대행 서비스를 하고 있다. 페이이즈는 가맹점을 LG유플러스의 결제대행 서비스에 가입시키는 방식으로 직구 인프라를 구축한다. 신한카드는 LG유플러스의 온라인 매장에서 수수료 없이 직구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윤희은 기자 so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